천안함 음모론을 말하는 사람들이 갑자기 많아집니다? 일상잡담

 온라인상 들은건 아니고 오프라인에서 실시간 라이브로 들었는데 말이지 말입니다. 북한은 우리랑 한겨레니 믿어야한다고, 우리정부의 은폐조작이다란 소리를 하는 사람과 실시간 라이브설전을 벌였어요. 의문점 제기, 의아스러운점 집고가기면 그렇게 생각할수도 있겠다는데 이건 뭐 동포를 압박하는 운하제왕 리망바쿠 ㄱㅅㄲ만 외치니 원...

 물론 현 정부 옹호하는건 아닙니다만, 북한이 동포라고 무조건 믿는자는 작자들은... 아우... 답이 없어요. 북한은 분명 동포죠. 근데 북한 고위간부는 주적이에요. 북한이 한 동포라고 무조건 믿어야한다고요? 목에다 칼을 들이미는 사람들을 무조건적으로 믿어야한다는거 자체가 바보짓이라고요. 핵문제는 제끼고 넘어가고 북한의 행태가 확실한것으로 추려도 북한 정부가 무조건적으로 믿어야할 대상이 아니란건 잘 알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연평도 피격사건, 대청해전, 박왕자씨 피살사건, 제 2차 연평해전, 제 1차 연평해전만 해도 할말은 많아요. 특히 빼도박도 못할 연평도 포격사건. 민간인 거주지역에 선전포고 하나 없이 장사포를 쏴제끼는 놈들을 옹호를 해야하나요? 이보다 더 뒤로 가면 더한거 많아요. 당포함 피격사건, KAL기 폭파사건, 아웅산묘소 테러 등등등.

 아무튼간에 논지도 없고 그냥 한국정부 개x끼만을 외치며 음모론을 펼치는 인간들은 치가 떨립니다. 물론 제가 천안함 음모론만 들으면 흥분하는게 있긴 합니다. 왜냐고요? 전우거든요. 당시 2함대. 뭐 해군도 육군처럼 한배 건너면 아저씨 취급이고 하는건 맞지만, 그래도 같은 함대배속 전우들이 단체로 죽었습니다. 결코 유쾌한 기억이 될수는 없지요. 더불어서 저희 배가 당시 한미연합훈련에 막판에 참가가 결정되지 않았더라면 당시 천안함이 담당하던 구역에서 경비를 했어야 했다는 것도 있겠네요.

 흥분해서 논조가 꼬이긴 했는데, 결론은 이겁니다. 쟤들은 우리에게 이미 연달아 스트레이트를 후려쳤는데, 우리는 계속 성인군자처럼 대화만 해야 하나? 북한 체제를 옹호하시는 분들은 쟤들이 우리나라에 어떤짓을 했는지 먼저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북한은 당신들 생각처럼 착한 국가가 아니에요.



덧글

  • kuks 2012/11/13 23:01 # 답글

    뭐, 저도 천안함 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된 이유가 가까운 친구가 음모론을 맹신하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육군출신에 전문가도 아닌 주제에 천안함 간담회까지 참석하는 등 너무 멀리 와 버렸지요...

    어차피 안 믿을 년놈들은 좀비라서 쉽게 사라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이 문제가 진영논리화 되면서 언론이나 정치, 그리고 과학계 까지도 아직까지 걸고 넘어지는 분들이 많지요.

    그냥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